재보선 이틀 앞으로…박빙 싸움 예상, 與 "1% 박빙 싸움" 野 "변수 없을 것"
재보선 이틀 앞으로…박빙 싸움 예상, 與 "1% 박빙 싸움" 野 "변수 없을 것"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4.0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선거를 이틀 앞두고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 마지막 TV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YTN캡처]
4·7 재·보궐선거를 이틀 앞두고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 마지막 TV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YTN캡처]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승부는 투표가 끝나는 순간에 판가름 날 것"이라며 "한 표 한 표가 더 절실해졌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분노한 민심에는 몸을 낮춰 '반성하고 고치는 정당'으로서의 모습을 강조하는 한편 각종 의혹이 제기된 야당 후보들과 대비되는 여당 후보들의 도덕성과 자질을 부각하고 나섰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후보 검증이 본격화되면서 중도성향의 민주당 지지자들이 박영선, 김영춘 후보로 회귀하고 있다"며 "결국은 피 말리는 1% 싸움으로 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오후 강서·금천·관악·동작·영등포 등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을 찾아 유세하며 지지층을 끌어모으는 데 집중한다.

국민의힘은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내부 여론조사 등을 토대로 서울·부산 모두 '승기'를 잡았다고 자체 판단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전투표율이 높다는 것은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라며 "여당은 네거티브 전략만 쓰는데, 유권자가 그런 것에 속을 정도로 바보가 아니다. 남은 이틀간 특별한 변수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마지막 방송 토론에 이어 양천·강서·영등포·동작·송파·강동구 등 한강 이남 지역을 훑는 강행군을 펼친다. 막강한 민주당 조직력에 '맨투맨'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오 후보는 이틀 남은 선거운동 기간 '스마일 모양'을 그리면서 유세를 한다. 당선되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활짝 웃게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