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학생-지역 중학생 '랜선나눔캠퍼스' 서울-지역 교육격차 줄인다
서울시 대학생-지역 중학생 '랜선나눔캠퍼스' 서울-지역 교육격차 줄인다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1.07.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중학생 학습지도‧진로상담…지역학생 학습공백 메우고 서울 대학생의 경제활동 기회
랜선나눔캠퍼스

[톱뉴스] 서울시가 ㈜KT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심화되고 있는 지역 학생들의 학습공백을 메우고 서울-지역 간 교육격차를 줄이기 위한 「랜선나눔캠퍼스」를 시작한다.

‘20.8월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조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한 원격수업 이후 학생들의 학습격차가 심화됐다는 교사들의 응답이 80%에 달했다.

지난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국‧영‧수 과목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코로나 이전인 '19년보다 증가했으며, 그 중에서도 읍면 학생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대도시 대비 증가폭이 훨씬 두드러졌다.

중3 지역규모별 ‘1수준(기초학력 미달)’ 비율(%) ※ 출처 : 2020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교육부.‘21.6월))

「랜선나눔캠퍼스」는 서울의 11개 대학 160여 명의 대학생이 전국의 중학생 420여 명에게 온라인 수업으로 학습지도와 진로상담을 해주는 비대면 학습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랜선나눔캠퍼스」는 대학생 멘토 1명과 중학생 멘티 2~3명을 매칭해 소규모 온라인 그룹스터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여 중학생들은 국영수 기초학습 중심으로 선호하는 과목을 학습하고 진로상담도 받을 수 있다.

수업은 ㈜KT가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비대면 수업 플랫폼 ‘KT 랜선에듀’를 통해 이뤄진다. 멘토와 멘티는 ’21. 7월 말부터 11월까지 주 2회 만난다.

대학생 멘토는 서울 소재 11개 대학교에서 선발한 162명(재학생 및 휴학생 포함)이 참여한다. 중학생 멘티는 서울시와 우호교류협약을 체결했거나 체결 예정인 전국 29개 지자체(6개 광역시도, 23개 기초 시군구)가 추천한 425명이 선발됐다.

서울시와 ㈜KT는 중학생의 지역, 학년, 선호 과목에 따라 적절한 대학생 멘토를 배정했다. 멘토링은 27일(화)에 진행 예정인 오리엔테이션과 함께 본격 시작된다.

서울시는 멘토로 참여하는 대학생들에게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아르바이트 기회가 줄어든 대학생들의 경제활동 기회를 확대하는 효과도 거둘 계획이다.

「랜선나눔캠퍼스」 사업은 서울시의 지역상생 사업의 하나로 진행되는데, 전국 특산물 판매, 귀농‧귀촌, 청년 지역창업 지원 같이 기존의 ‘경제’ 중심의 지역상생사업에서 한 걸음 나아가 ‘교육’ 분야 지역상생의 첫 발을 내딛는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와 KT는 '랜선나눔캠퍼스'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8월 중 업무협약(MOU)을 체결할 계획이다.

당초 7월 중순 개최 예정이었던 협약식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상향되면서 연기됐다.

서울시는 참여 멘토·멘티 선발과 대학생 활동비 지원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하고, KT는 자사 비대면 교육 플랫폼(랜선에듀)과 수업교재 등을 지원한다.

김의승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랜선나눔캠퍼스 사업이 서울이 가진 플랫폼의 힘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심화된 서울-지역 간 교육 격차를 줄이는 작지만 의미있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