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물재생체험관 3월 사전 개관 후 한 달 간 3000여명 방문
서울물재생체험관 3월 사전 개관 후 한 달 간 3000여명 방문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2.05.0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물재생체험관 사전 예약 방문으로 운영 변경
서울물재생체험관

[톱뉴스]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은 지난 3월 22일 사전개관한 서울물재생체험관에 한 달 간 약 3,000명이 넘는 시민들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체험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미생물로 깨끗한 물 만들기 게임, 물의 힘으로 공을 움직이는 물놀이, 파이프로 하수 배관을 연결하는 체험 등 여러 경험을 통해 더러운 물이 깨끗해지는 과정을 탐구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보냈다.

서울물재생체험관은 서울시의 하수 처리 과정을 전시 및 교육을 통해 이해하는 공간으로 하루 평균 200명의 개인 및 단체 관람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물재생체험관은 지상 2층, 건물연면적 3,176㎡ 규모로 ▲ 하수처리 시설(지하) ▲ 전시 및 체험 시설(지상 1, 2층)로 이루어져 있으며 체험관 주변에 ▲서울물재생공원이 형성되어 있다.

특히, 2층 전시장은 어린이 대상에 특화된 체험형 전시로 물에 대한 어린이의 호기심과 흥미를 충족할 수 있다.

한 달간의 운영 결과 회차별 입장 인원을 제한하여 선착순 사전 예약을 통한 관람으로 변경된다. 사전개관 이후 지속적으로 관람객 수가 늘어나면서 인원 제한 및 회차 구분 없이 입장하는 기존의 운영 방식은 쾌적한 전시 환경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보다 안전하고 모두가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운영이 결정됐다.

박상돈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이사장은 “사전 운영 기간 동안 안정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하고 7월 정식 개관 후에는 최적의 모습을 보여주는 서울물재생체험관으로 시민들을 맞이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