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북촌 한옥청(聽) ’22년 하반기 전시대관 모집
서울시, 북촌 한옥청(聽) ’22년 하반기 전시대관 모집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2.05.0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 대관시설 북촌 한옥청(聽), 6일(금)부터 ’22년 하반기 전시대관 모집
북촌 한옥청 외부전경

[톱뉴스] 북촌을 방문하는 시민에게 이채롭고 다채로운 전시를 선보여온 시민 공유공간 북촌 한옥청(聽)이, 오는 6일부터 2022년 하반기 전시 대관 희망자를 모집한다.

북촌 한옥청(종로구 북촌로 12길 29-1)은 2000년대 초반부터 진행된 ‘북촌가꾸기사업’의 일환으로 한옥 및 한옥지역 경관 보전을 위해 2003년 서울시가 매입해 시민 개방한옥으로 활용하고 있는 공공한옥 중 한 채로,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대관이 가능한 시민 모두의 공유 한옥으로 운영 중이다.

북촌 한옥청 대관은 북촌의 장소성과 한옥에 부합하는 전시와, 이와 연계한 워크숍 등의 콘텐츠로 신청할 수 있으며, 대관 희망자는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화~일요일을 한 단위로 하여 최소 1~3주 단위로 원하는 날짜를 지정해 신청할 수 있다.

대관 신청에 대해서는 주관 부서에서는 접수된 신청서를 토대로 대관 적정성을 판단하며,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대관 신청자와 협의하여 전시 기간 및 일정 등을 조정할 수 있다.

대관 신청은 서울한옥포털 공지사항에 게시된 대관 규정을 참고하여 신청서(양식)를 작성, 전자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현재 북촌 한옥청에서는 민화, 펜화, 도자, 유리공예 등 2022년 상반기 전시가 진행 중이며, 운영시간(10:00~18:00, 월요일 휴관) 내 누구나 자유롭게,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와 더불어 북촌 한옥청 장독대에서 바라보는 가회동 전경은 또 하나의 감상 포인트로, 북촌 한옥청 방문 시 놓치지 말아야 할 풍경이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북촌 한옥청을 포함한 서울 공공한옥은 한옥 여행의 출발점으로, 다채로운 전시를 선보여 코로나19로부터 일상을 회복해가는 시민들에게 쉼과 힐링의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