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찾아가는 문화마당'으로 구민에게 더 가까이
동대문구 '찾아가는 문화마당'으로 구민에게 더 가까이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2.06.3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일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 개관 기념 문화공연으로 시작… 구 누리집에서 공연일정 확인 가능
오는 7월 2일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에서 개최되는 공연의 홍보포스터

[톱뉴스] 동대문구 ‘찾아가는 문화마당’이 오는 7월 3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찾아가는 문화마당’은 무대에 설 기회가 적었던 예술인에게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무대를, 구민에게는 생활 반경 안에서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관내 주요 행사 중 하나다.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이 중단된 2019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시작된다.

구는 지난 5월 12일부터 31일까지 18일간 버스킹 공연팀을 모집했다. 그 결과 음악, 퍼포먼스, 기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팀 282팀이 지원했으며, 서류 및 영상 심사를 거쳐 최종 50팀을 선발했다. 선발된 공연팀은 11월까지 관내 다양한 무대에서 구민들을 대상으로 공연을 펼치게 되는데, 오는 7월 2일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에서 그 첫 무대를 공개한다.

‘찾아가는 문화마당’은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 개관을 기념해 7월 2일 오후 2시 3층 시네마라이브러리에서 ‘영화, 음악 그리고 사랑’이라는 주제로 구민들에게 문화공연을 선보이며 첫 시작을 연다. ▲퓨전국악팀 ‘소유’의 누구나 듣고,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국악과 대중음악의 달콤한 만남 ▲ ‘임보라 트리오’의 영화 속 각각의 사랑의 테마를 주제로 연주하는 챔버콘서트가 개최된다.

이어서 7월 13일에는 오전 10시 30분 1층 영화관에서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감동스토리 ▲무성영화 변사공연 ‘검사와 여선생’이 상영된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70여 년 전 그 시절 극장으로 구민들을 초대한다.

7월 10일 한방진흥센터 1층 야외마당에서도 ‘흥 나는 여름’이라는 주제로여름의 무더위를 식혀줄 공연을 개최한다. ▲감성 재즈밴드 오닐 ▲싱어게인2 70호 가수 김동렬 ▲국악계 아이돌이자 풍류대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젊은 실력파 소리꾼 김준수의 신명나는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3년 만에 돌아온 ‘찾아가는 문화마당’이 코로나19로 무대에 설 기회가 적었던 예술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에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공연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