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고희동미술관, 지역예술가 위한 공간으로 문 활짝
종로구 고희동미술관, 지역예술가 위한 공간으로 문 활짝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2.07.0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0일까지 '고희동미술관 외부협력 기획전시' 참여작가 모집
작가 공모 포스터

[톱뉴스] 종로구가 내달 10일까지 고희동미술관 기획전시에 참여할 작가를 모집한다.

이번 외부협력 기획전시는 관내 예술가를 든든히 뒷받침하고 지역문화 활성화에도 기여하기 위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로젝트이다.

참여 작가로 선정되면 고희동미술관 내 작품 전시공간과 함께 온·오프라인 홍보와 리플릿 제작, 전시 설치비용 등도 일부 제공받을 수 있다.

모집 대상은 거주지 또는 생활권이 종로구인 만 25세 이상 45세 이하의 시각 예술인이다. 종로 소재 미술 관련학과 대학 졸업생, 관내 예술 공방도 참여 가능하다.

참여는 공모 신청서와 작품 포트폴리오를 7월 10일까지 담당자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한편 고희동미술관은 2012년 ‘고희동 가옥’ 개관을 시작으로 2019년 ‘종로구립 고희동 미술관’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종로문화재단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다. 앞서 근대 초기 한국주택의 특징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장소로 인정받아 2004년 국가등록문화재 제84호로 등재되기도 했다.

현재 재개관 기념전시 '춘곡春谷의 봄'을 열고 관람객에게 고희동 화백의 삶과 작품 세계를 알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구 관계자는 “고희동 화백이 41년간 머무른 의미 있는 공간에서 지역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재능을 펼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외부협력 전시를 추진하고 예술가, 관람객과 소통하며 모두에게 열려있는 미술관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