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수능 후 청소년 쏟아져 나올 거리 곳곳 주말까지 특별 안전점검 한다
강동구, 수능 후 청소년 쏟아져 나올 거리 곳곳 주말까지 특별 안전점검 한다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2.11.24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이후 인파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천호로데오거리 등 18개소에 특별 현장점검
거리 보행환경 점검하고 있는 모습 (17일)

[톱뉴스] 강동구는 수능시험이 끝난 17일 저녁,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밀집지역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점검은 강동구청을 비롯해 관내 경찰서, 소방서, 그리고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자율방재단 등 총 230여 명이 참여해 민·관 합동으로 이루어졌고, 수능이 끝난 후 청소년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천호역과 천호로데오거리, 성내동 주꾸미골목 등 다중밀집지역 18개소를 위주로 보행환경 확인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대대적인 점검을 벌였다.

점검요원들은 야간 시간동안 지역 곳곳을 다니며 보행로, 경사로 등 보행 위험요소가 없는지를 파악해 사전 조치를 취하는 한편, 인파가 몰리는 곳은 질서유지를 안내하며 인파 분산을 유도했다.

강동구는 군중 밀집상황에 따라 체계적인 대응을 이어 나갈 계획이며, CCTV관제센터에서 혼잡지역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위험상황에 대비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또한, 촘촘한 안전체계 구축으로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경찰서와 소방서 등 관계기관으로 긴급상황을 즉시 통보하는 것은 물론 현장에 배치된 안전요원이 보행자를 안전 대피시키고 보행 흐름을 통제하며 안내 방송도 실시한다.

앞으로 구는 수능 이후 청소년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올 이번 주 주말(20일)까지 특별 점검기간으로 정해, 야간시간대에 유흥시설이 몰린 지역을 중점적으로 돌아보며 재난사고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앞으로 있을 월드컵·성탄절 등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기간들을 대비해 전방위적인 종합 대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수희 강동구청장은 “우리 구는 이태원 사고와 같은 참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철저한 안전점검을 통한 사고방지 및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강화해 구민의 안전을 보호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