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서울시교육청,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2.11.24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안전 강화를 위해 다양한 재난 유형별 훈련 실시
서울시교육청

[톱뉴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체험 위주 훈련을 통한 재난대응역량 강화 및 안전문화 조성을 목표로 11.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대한민국 안전大전환 (2022. 11. 14. ~ 11. 25., 행정안전부)'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것이며,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3년 만에 종합훈련으로 진행된다.

훈련 첫째 날인 11월 21일은 종로구 지역 지진으로 본청 및 학교에 일부 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여 시설 응급 복구, 학사운영 등 논의를 위한 지역사고수습본부 운영 훈련을 하며, 본청 과장급 이상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교육을 진행한다.

훈련 둘째 날인 11월 22일은 서울고은초에서 서울시교육감, 서대문구청장, 서대문경찰서장, 학부모회장, 학교운영위원장, 녹색학부모회장 등이 참여하는 ‘안전한 등굣길 교통안전 캠페인’을 현장 훈련으로 실시한다.

이외에도 각급학교에서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와 재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실험실습실 안전사고 대응훈련, 학교폭력(성폭력), 혐오, 차별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학생 생명 관련 위기상황에 대한 대응훈련, 방과후학교․돌봄교실 화재대피 훈련 등의 토론 및 현장 훈련을 실시한다.

또한, 훈련 4일째인 11월 24일에는 2019년 이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영상교육 등으로 대체됐던 각급학교 학생 지진대피 훈련을 실제 대피 훈련으로 실시하여 재난대비훈련 실효성 증대를 위해 노력한다.

이처럼 올해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체험 위주 실제 훈련의 효과성을 증대하기 위해 본청, 교육지원청, 직속기관, 관내 모든 학교가 참여함으로써 교육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재난 상황에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는 데 중점을 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올해는 100년 만의 수도권 집중호우, 기후변화에 따른 강력한 태풍, 10. 29. 참사 등 재난 및 안전사고가 유난히 많았던 해인 것 같다. 이번 훈련을 통해 다양한 재난유형별 표준행동 절차를 구성원 각자 체득하고, 서울교육가족의 재난 및 안전사고 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서울시교육청은 더 안전한 학교, 더 건강한 안심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