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CES 통해 테크허브 서울의 비전 제시…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
서울산업진흥원, CES 통해 테크허브 서울의 비전 제시…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3.01.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기술관 내 입체영상, 기술전시, 체험부스 등 다양한 볼거리 및 현장행사 진행
기업홍보를 위한 상시 피칭무대 및 비즈니스 미팅공간 마련-(서울관 전면) 영상시연, 피칭무대 등

[톱뉴스] 서울시와 서울시 출연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이 세계 최대의 테크 전시회 CES에서 66개 기업의 혁신 기술을 세계에 선보였다.

서울의 미래 비전을 혁신기술을 첨단 방식으로 소개하는 ‘서울기술관’과 51개 기업의 기술을 전시하는 ‘K-STARTUP통합관’을 동시에 운영(1.5~8)하여 서울의 비전과 혁신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참가기업 중 14개사가 CES 2023 혁신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먼저, 서울기술관은 메인전시관(LVCC North Hall) 내 약 50평 규모로 조성했다.

‘스마트 교통 도시, 친환경 도시 서울’을 테마로 서울의 미래 비전을 국내 우수 기업의 혁신기술로 구현했으며, 자이언트 스크린 활용 입체·3D 영상 상영, 협력기업 기술전시, 메타버스 체험부스 등 관람객 대상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됐다. 또한 참가기업 기술 오픈피칭, 스마트시티 서울 포럼, 투자유치 행사 등이 진행됐다.

유레카파크(Eureka Park)의 대형 전시관에는 51개 기업의 기술이 전시되는 K-STARTUP 통합관(143평)도 운영했다.

K-STARTUP 통합관에는 총 51개 기업이 참여했다. 서울산업진흥원, 창업진흥원 등 국내 유관기관과의 공동주최로 운영했다.

▲모빌리티 ▲바이오·헬스케어 ▲ESG(사회책임경영) ▲제조 ▲데이터 5개 분야로 구분하여 전시 공간을 조성하고, 글로벌 데모데이, 스타트업 토크쇼, 네트워킹 행사(Meet the K-Startup) 등 다양한 현장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서울산업진흥원은 1월 5일 13시'현지시간' CES 서울기술관에서 기술로 변화하는 매력적인 서울의 미래를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리기 위한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SBA 김현우 대표이사는 “CES, 서울로의 초대”를 주제로 전세계가 선망하는 도시로 성장한 서울의 라이프스타일과 이런 ‘어메이징 서울(Amazing Seoul)’을 가능케 한 디지털 인프라 기반의 첨단산업과 기술, 콘텐츠를 소개하며 향후 CES라는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서울의 다양한 산업과 기업, 라이프스타일을 조명할 계획을 밝혔다.

선포식에 이어, 서울기술관 참여기업의 기술 발표가 진행됐다. 참가기업 중 ‘스마트 모빌리티’와 ‘ESG’ 분야의 주요기업 14개 기업이 국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혁신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서울기술관 참가기업 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르마 ▲인피닉 ▲에쓰오일 ▲리베스트 ▲범준 E&C ▲스탠다드에너지가 자사의 혁신기술을 소개하는 오픈피칭을 진행했다.

또한, ▲롯데케미칼 ▲에쓰-오일 ▲한컴인스페이스 ▲FCI ▲리베스트 ▲나르마 ▲칼리버스 ▲한국공항공사 ▲파블로항공이 서울기술관의 대형 스크린을 활용하여 기업의 첨단기술을 선보였다.

이 외에도 주요 글로벌 기업 관계자와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과 투자자 간 투자유치의 접점을 확대하는 ‘한-미 투자자 스타트업 네트워킹 포럼’과 CES 주요 관계자 초청 네트워킹 행사인 “서울나이트(Seoul Night)”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한-미 투자자 스타트업 네트워킹 포럼은 6일 15:30'현지시간'에 한국경제신문, 미국 주요 투자사 GFT Ventures와 공동 주관으로 CES 전시장 인근 르네상스 호텔에서 개최됐다.

현장에는 CES 서울관 참가 스타트업을 포함한 삼성, Qualcomm 등 글로벌 기업 관계자, 그리고 GFT Ventures, 500 Startups 등 국내외 주요 투자기관(VC, CVC) 관계자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한 투자기관은 각 사의 투자유치 프로그램 및 관심 기술분야를 소개하고, 스타트업은 자사 기술 및 비즈니스를 피칭하며 투자유치를 위한 협상을 진행했다.

CES 주요 관계자 초청 네트워크 행사인 “서울나이트(Seoul Night)”는 1월 6일(금) 19시'현지시간' 르네상스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Seoul Night는 SBA와 한국경제신문의 공동 주최 행사로, 현장에는 서울기술관/K-STARTUP 통합관 협력기업, 국내 주요 대학, 주한미 대사관, 국내외 대기업 등의 주요 관계자 약 5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SBA는 Seoul Night에서 CES를 활용한 서울의 미래유망 신산업 발굴 및 글로벌 시장진출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또한 참여인사 간 자유로운 네트워킹을 통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협업을 논의했다.

김현우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는 “서울산업진흥원(SBA)는 스마트 모빌리티와 ESG 기술이 만들어가는 편리하고 아름다운 서울의 라이프 스타일을 CES라는 글로벌 무대를 통해 효과적으로 선보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CES 참가기업 대상 다양한 현지 글로벌 기업, 투자자 등을 연계한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