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설 연휴 택시 불법영업 및 불법 노점 특별 계도·단속
서초구, 설 연휴 택시 불법영업 및 불법 노점 특별 계도·단속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3.01.2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구청장, “설 연휴 동안 구민 불편없도록 편안하고 안전한 귀성·귀경길 되도록 최선 다할 것”
명절연휴 심야 택시 불법영업 단속 사진

[톱뉴스] 서울 서초구는 구민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귀성·귀경길을 위해 설 연휴기간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터미널 등에서 택시 불법영업 행위 및 불법 노점상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

구는 오는 24일까지 ‘설 연휴 특별교통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중 오는 24일 저녁 8시부터 12시 사이에 심야 특별 전담 단속반을 운영한다. 단거리 승객 승차 거부, 골라 태우기, 승객 유치 목적을 위한 장기 정차, 호객 행위, 합승 행위, 택시 표시 등 위반차량 등 유형벌 불법 영업행위 집중 단속 등 연말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한 특별 단속을 추진한다.

주요 단속지역은 귀성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양재역 환승정류소,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역, 센트럴시티터미널, 남부터미널역 등 4곳이다.

택시 승차거부 행위는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20만원이 처분되며 3회 적발 시 택시 운전 자격이 취소되는 삼진 아웃제가 적용된다. 또 구는 지정된 택시 승차장에서 이용객을 위한 탑승 안내도 병행해 시민들의 택시 승차 편의도 도울 예정이다.

또한 구는 유동인구가 많은 경부ㆍ호남고속버스터미널, 남부시외버스터미널과 지하철역 주변 등 불법 노점상에 대한 집중단속을 펼쳐 귀성·귀경객들의 통행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또, 상가, 마트 등에서 도로를 무단 점유하여 명절상품을 진열하는 행위도 불법행위로, 행정지도 및 단속을 통하여 시민들의 통행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전성수 구청장은 “설 연휴 동안 구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편안하고 안전한 귀성·귀경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