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인공지능(AI) 디지털펜으로 스마트 행정 구현
금천구, 인공지능(AI) 디지털펜으로 스마트 행정 구현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4.02.20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사물인터넷 기반 디지털펜으로 작성내용 실시간 전산화
디지털펜을 사용하여 치매 인지선별검사를 하고 있다.

[톱뉴스] 금천구는 올해부터 관내 치매안심센터에서 검사 서류 작성에 ‘지능형 사물인터넷(AIoT) 기반 디지털펜’을 사용해 스마트행정을 구현한다고 밝혔다.

기존 종이 서식에 디지털펜을 사용해 작성하면 작성내용을 실시간으로 디지털 변환하고 전산에 저장해 행정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디지털화된 다양한 통계 데이터를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기존 인지검사 방식은 작성된 검사용지의 내용을 별도로 전산입력 하고 검사 문항별 점수를 직접 합산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구는 2022년 과기부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된 후 약 3개월 동안 주민 2,800여 명의 필기 데이터를 수집했다.

이어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AI HUB)에 학습용 데이터베이스(특정 업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들의 모임)를 구축했다.

디지털펜은 인공지능(AI) 학습으로 필기속도와 압력 등을 분석해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등 활용도가 높다.

구는 공공서비스 전반에 디지털펜 적용을 확대해 행정업무의 효율을 높일 예정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치매안심센터에 디지털펜 사용이 정착되면 치매 환자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치매 환자와 가족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지능형 도시(스마트 도시)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주민안전과 및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