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크리에이터, 나도 해볼까? 중랑미디어센터 2곳, 학교 연계 미디어교육 프로그램 운영
유튜브 크리에이터, 나도 해볼까? 중랑미디어센터 2곳, 학교 연계 미디어교육 프로그램 운영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4.04.1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 산업에 대한 관심도 증가에 따라 미디어 관련 진로 체험의 기회 제공
중랑미디어센터에서 진행된 학교연계 미디어교육 프로그램 진행 모습

[톱뉴스] 중랑구가 중랑미디어센터 2곳(면목‧양원)에서 학교 연계 미디어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랑구는 지난달 15일 중랑양원미디어센터를 개관해 현재 전국에서 유일하게 2개의 미디어센터를 가진 자치구다.

구는 최근 미디어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학생들에게 다양한 미디어 관련 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학교 연계 미디어교육 프로그램을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미디어 진로·직업 체험’과 ‘찾아가는 미디어 버스’, ‘찾아가는 미디어 인문학 특강’ 등 세가지다.

‘미디어 진로·직업 체험’은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대상으로 학생당 뉴스, 라디오, 유튜브 크리에이터, VR체험, 게임제작자,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등 총 6개의 프로그램 중 2가지 프로그램을 선택해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뉴스 제작 과정을 배우고, 직접 유튜브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관련 분야의 진로 탐색 시간을 가지며 직업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8일 면동초등학교에서 처음 진행된 ‘찾아가는 미디어 버스’는 방송 스튜디오 시설과 다양한 미디어 장비를 갖춘 버스가 직접 학교를 찾아가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4~6학년), 중학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미디어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고, 현장에서 방송시설과 장비를 활용하여 학생들의 진로 탐색 기회를 확대하고자 마련됐다.

‘찾아가는 미디어 인문학 특강’은 진로, 직업, 미디어 리터러시, 영화읽기, 저작권 등 미디어 인문학에 대한 내용을 담은 특강이다.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운영되며 학교에서 프로그램을 신청하면 직접 학교로 방문하여 진행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미디어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미디어 관련 직업들도 많아지고 이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직업세계에 발맞춰 학생들에게 다양한 진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니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