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말씀]왕상19:4-5 이세벨을 피해 도망 로뎀나무 아래에 지쳐 쓰러진 엘리야
[오늘의 말씀]왕상19:4-5 이세벨을 피해 도망 로뎀나무 아래에 지쳐 쓰러진 엘리야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4.05.0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가 갈 길을 다 가지 못할까 하노라”

[오늘의 말씀] 왕상19:4-5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로뎀 나무 아래에 누워 자더니 천사가 그를 어루만지며 그에게 이르되 일어나서 먹으라 하는지라 아멘^^

 

할렐루야! 오늘도 참 좋은 날입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부흥은 계속됩니다.

오늘은 새벽예배에 나눴던 말씀 <왕상19:4-5>입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북이스라엘 제7대 아합왕 때에 활동했던 선지자 엘리야가 낙심하고 절망하여 하루종일 도망하다가 로뎀나무 아래에 앉아 하나님께 차라리 <죽여달라>고 애원하는 장면입니다.

아합왕이 갈렐산에서 엘리야가 바알신의 제사장 450명과 “너희가 믿는 신과 내가 믿는 하나님 중에서 누가 살아계신지 대결하자”고 하여 결국 엘리야가 믿는 하나님이 불을 내려 갈렐산 제단을 불태우므로 엘리야가 이깁니다.

이후 엘리야가 백성들에게 바알선지자 450명을 모조리 붙잡으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들을 기손시내로 데려가 모조리 죽입니다.

아합왕이 이 일을 아내 이세벨에게 이야기하자 분노하여 엘리야를 잡아 죽이려합니다. 그러자 엘리야는 무섭고 두려워 이세벨을 피해 도망하다 지쳐 로뎀나무 아래에서 하나님께 “차라리 죽여달라”고 한 뒤 쓰러져 잡니다.

갈렐산에서의 엘리야 모습을 생각하면 실망스럽고 어떻게 이럴 수 있는가? 엘리야가 누군데..., 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럴수 있습니다.

대단한 엄청난 일을 행하는 엘리야라 할지라도 연약하고 부족하고 지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지쳐 쓰러져있는 엘리야에게 찾아오셔서 ①어루만집니다. ②떡과 물을 주십니다.

그리고 아주 중요한 말씀을 하십니다.

“네가 갈 길을 다 가지 못할까 하노라”

하나님의 관심은 엘리야가 두려워하는 왕비 <이세벨>이 아닙니다. 엘리야가 가야할 <길>입니다. 혹이나 하나님은 엘리야가 낙심하여 포기하고 <다른 길>을 갈까 염려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계속해서 의의 길을 가기를 원하십니다. 우리에게 주신 비전과 꿈과 사명을 계속해서 용기있게 감당하기를 원하십니다.

이후 하나님은 자신 혼자만 남은 줄 알았던 엘리야에게 바알에게 무릎꿇지 않은 7000명의 선지자를 동역자로 준비시켜 놓으셨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어딘가에 하나님이 나와 함께 할 동역자를 준비시켜 놓으셔서 반드시 꿈과 비전과 사명을 감당하게 하실 것입니다.

오늘 하나님의 위로와 축복이 넘쳐나길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