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가 지나갑니다' 금천구, 통학로 횡단보도 보행자 자동인식시스템 구축
'보행자가 지나갑니다' 금천구, 통학로 횡단보도 보행자 자동인식시스템 구축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4.07.0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보호구역 교차로 및 횡단보도에 보행자 검지 경고시스템 설치
신흥초등학교 설치 완료 사진

[톱뉴스] 금천구는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 통학로 교차로에 ‘횡단보도 보행자 자동인식 경고 시스템’을 12곳에 설치하고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고 시스템은 인공지능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으로 보행자를 인식하면 지능형 경고등이 작동되고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에 보행자 이미지가 표시된다. 우회전 운전자가 보행자를 전광판을 통해 쉽게 식별할 수 있어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유도하고 보행자를 보호한다. 금천구가 ‘2023년 조달청 혁신제품 시범 구매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조달청이 전액 부담해 진행되고 있다.

구는 ‘우회전 일시정지 의무화’가 도입된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혼동하는 운전자가 많아 보행자 안전사고가 많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차로 및 횡단보도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실제로 백산초등학교, 시흥초등학교 통학로 등은 차량통행이 많지만 무신호 횡단보도가 있어 등하굣길 교통사고 위험이 있는 곳으로 시스템 설치 시 보행자 안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우선 설치한 12곳의 사고예방 효과와 주민 만족도 조사 등 실효성 및 타당성이 검증되면 향후 서비스 확대 도입을 검토할 방침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금천구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사업 초기 단계부터 금천경찰서, 관계부서 등이 함께 대상지 선정 및 안전성을 검토하며 노력했다”라며, “운전자들도 우리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하게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안전운전을 해달라”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