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동으로 찾아가는 주민 친환경 교육 시작 !
관악구, 동으로 찾아가는 주민 친환경 교육 시작 !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4.07.0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화되는 기후 위기에 맞서 관악구 2050 탄소중립 녹색성장을 위한 지역실천리더 양성
관악구 찾아가는 동별 주민 특화교육 강연 모습

[톱뉴스] 관악구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한 관악구를 만들기 위해 ‘찾아가는 주민 친환경 교육‘을 시작하였다.

구는 민선 8기 핵심 공약사업인 청정 안전 삶터 구현을 위하여 ’2050 탄소중립 녹색성장‘을 목표로 현재까지 5개 분야 41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민관이 협력하여 시행하는 '탄소중립 RUN! 찾아가는 동별 주민 특화교육' 사업은 6월부터 10월까지 21개 동 지역리더인 통장과 주민자치위원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 6월 25일 5개 동 통장 124명을 대상으로 성공적인 첫 교육을 실시하였다. ▲기후 위기에 대한 이해 ▲관악구의 탄소중립 정책 안내 ▲친환경 공간과 환경 활동 소개 ▲실생활에서 실천하는 환경지식에 대한 내용으로 교육이 진행되었다.

한편 구는 기후 위기가 심화되면서 ’환경문제는 우리의 문제‘라는 사실을 인지하기 위하여 ’환경 감수성‘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환경 감수성이란 개인과 환경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갖게 되는 환경에 공감하는 정서를 의미한다.

또한 환경 감수성을 키우기 위해 ▲일회용품 줄이기 ▲대기전력 줄이기 ▲수돗물 끓여먹기와 같이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환경지식 교육의 필요성도 함께 강조하였다.

교육 후에 실시된 설문조사에서는 ’평소 기후변화에 관심이 많았고 강의가 실생활에 매우 유용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해서는 ▲도시숲 조성 ▲숲 가꾸기 ▲건축물 에너지 성능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교육은 관악구 주민으로 구성된 강사단에서 사전답사를 통해 동별 맞춤 강의를 준비해 주셨는데 열정적인 활동에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교육에 참석하신 통장님들은 모두 환경 감수성이 뛰어난 지역리더로서 주민들과 함께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서 주실 것으로 기대된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