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역사박물관, 장애 넘어 모두를 위한‘배리어프리영화관’온라인 상영
서울특별시역사박물관, 장애 넘어 모두를 위한‘배리어프리영화관’온라인 상영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1.04.1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을 넣은 영화

[톱뉴스] 서울특별시역사박물관 상반기 배리어프리영화관 상영이 막을 올린다. 4~6월 매달 넷째 주 목요일 14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배리어프리영화를 개최하며, 첫 상영인 4월 22일에는 허인무 감독이 직접 연출하고 이종혁 배우의 내레이션이 함께하는 배리어프리버전 '감쪽같은 그녀'를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배리어프리’란 ‘장벽 없는 건축설계(barrier free design)’에 관한 보고서에서 유래한 말로, 장애인들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개념이다. 본래 건축학 분야에서 사용되기 시작해 오늘날에는 건축 시설물의 변화뿐만 아니라 문화와 예술 분야로 적용·확장되어 모든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기존의 영화에 화면을 설명해주는 음성해설과 화자 및 대사,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서 재제작한 영화로, 장애를 넘어서 모든 사람들이 다함께 영화를 즐기는 것을 취지로 한다. 이정은, 이일화 등 인기 방송인과 많은 영화감독들의 재능기부로 배리어프리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사)배리어프리위원회와 협력하여 2015년부터 꾸준히 상영을 이어오고 있다.

상반기 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에서는 총 3회의 배리어프리버전 영화 상영이 예정되어 있으며 4월 22일 '감쪽같은 그녀' 외에도 5월 27일에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판타지 애니메이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6월 24일에는 코로나19 시대 언택트 프랑스 여행이 가능한 '파리로 가는 길'이 준비되어 있다.

4월 관람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4월15일 오전9시부터 선착순 100명까지 사전예약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예약자들에게는 상영전일 영화관람 링크를 문자로 별도안내 예정이며, 영화는 24시간 내 관람가능하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서울역사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을 통해 장애인·비장애인 상관없이 모든 시민들이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