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우형찬 교통위원장,“김포공항부지 주택공급 및 공항 주변환경 개선을 위한 좌담회”진행
서울시의회 우형찬 교통위원장,“김포공항부지 주택공급 및 공항 주변환경 개선을 위한 좌담회”진행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5.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공항 이전 및 인천공항 통합, 김포공항 부지 활용 방안 논의

[톱뉴스] 서울특별시의회 우형찬 교통위원장(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5월 12일 롯데몰 김포공항점 전망대에서 국회의원 박용진, 이용선, 서영석, 정일영 의원과 함께 <김포공항부지 주택공급 및 공항 주변환경 개선을 위한 좌담회>를 진행하면서 서울시 주택공급 부족 해결과 서울 서부권 환경조성에 대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기조발제자인 박용진 국회의원은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이전·통합하고 김포공항 부지를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하였으며, 좌담회 내용은 You Tube Live 방송으로 실시간 생중계되었다.

박용진 국회의원은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이전·통합시 ①공영(주택) 개발, ②김포공항 소음문제 해결, ③서울 서부지역 균형발전, ④스마트시티 구축, ⑤도시모델의 수출 등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이용선 국회의원은 “인천공항의 수용능력과 향후 증설계획, 김포·인천 공항 이용객 규모 등 고려할 때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이전·통합하는 것은 충분히 실현 가능하며, ICT기업 중심의 스마트 시티 개발을 추진해야한다.”라고 말했고,

서영석 국회의원은 “김포공항 주변이 이미 도심화되어 공항의 입지조건이 변경되었고, ’01년 인천공항이 개항해도 김포공항 소음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아 지역 주민의 불편함이 한계에 도달하여 김포공항 이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며,

아울러, 정일영 국회의원은 김포공항의 역할을 인천공항이 감당할 수 있음을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를 제시하는 등 김포공항 이전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류하였다.

전 항공기소음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우형찬 교통위원장은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이전·통합하는 박용진 국회의원의 제안은 김포공항의 소음과 환경문제 해결뿐 아니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방안”이라고 말하고, “김포공항 이전을 위해 국회, 서울시의회, 서울시가 긴밀히 협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