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인쇄골목 1,100여개 업체정보도 '세운맵' 온라인 지도로 한눈에 본다
서울시, 인쇄골목 1,100여개 업체정보도 '세운맵' 온라인 지도로 한눈에 본다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1.05.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현동 인쇄업체 정보 1,100여개 추가…총4,100여개 도심산업체 정보 망라
세운상가 일대 인쇄 밀집지역

[톱뉴스] 서울 을지로 3가역와 충무로역 사이, 인현동 인쇄골목에 밀집한 1,100여개 인쇄소 정보를 온라인 산업지도 ‘세운맵’에 서 한눈에 볼 수 있다. 업체명, 주소, 연락처, 전문분야, 업체사진 등을 클릭과 검색만으로 빠르고 쉽게 찾을 수 있다.

인현동은 인쇄ᆞ출판물 기획부터 제작, 후가공까지 모든 인쇄공정이 이뤄지는 인쇄산업 밀집지역이다. 중소규모 인쇄소가 몰려 있어 ‘인현동 인쇄골목’이라 불린다.

서울시는 세운상가 일대의 산업생태계를 담은 온라인 지도 ‘세운맵’에 인현동 인쇄업체 정보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작년(‘20.4) ‘세운맵’을 오픈하며 기계ᆞ전자ᆞ디자인ᆞ음향 등 3,000여개 제조업 정보를 제공한데 이어 인쇄업까지 총 4,100여개의 도심산업체 정보를 망라해 담았다.

‘세운맵’은 도심산업을 활성화하고 사용자와 도심산업체를 보다 쉽게 연결하기 위해 사업체 정보 및 사례 콘텐츠를 구축한 온라인 플랫폼이다. ‘20년 4월 28일부터 본격 운영했다. 예지동, 입정동, 산림동, 장사동 등 세운상가 일대 3,000여개 도심제조업체의 품목, 전화번호, 위치 등을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세운맵’에 등록돼 있는 업체의 특징과 정보를 시각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사진자료도 대폭 보강했다.

서울시는 지난 1년여 간(‘20.4~‘21.4) 약 1만여 명이 ‘세운맵’을 찾았으며 ‘세운맵’이 도심제조업에 관심 있는 20~30대 젊은 청년들을 폭넓게 유입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는 ‘세운맵’이 세운 일대의 업체 정보는 물론, 창업자, 디자이너, 메이커들에게 영감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이들과 제조‧유통자원을 연결하는 기회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운맵’은 제작사례, 칼럼, 동네열전, 기술용어, 테마지도 등 도심제조업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소개해 단순 지도 서비스와 차별화했다. 특히 제조업 밀집지역의 특성을 살린 정보를 접목시켜 세운상가 일대를 처음 접하는 시민도 수월하게 업체를 탐색,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세운맵’에 업체 등록을 원하는 경우 홈페이지를 통해 요청하면 된다. 세운‧청계천‧을지로 일대에 있는 업체라면 무료로 신규등록하거나 정보를 수정할 수 있다.

세운맵 오른 쪽 하단에 있는 ‘문의하기’를 통해 신규업체등록, 지도정보 수정, 기술중개 신청, 기타 문의하기 등을 요청할 수 있다. 개별 업체정보에서 등록된 정보의 수정을 요청할 수도 있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세운맵’ 온라인 산업지도 확대 운영을 통해 세운일대 도심제조업에 대한 정보 제공의 다양성을 높이고, 젊은 창업자들이 서비스를 통해 제조‧유통업체들과 만나길 기대한다.”며 “또한 협업하는 기회를 확대해 세운상가 일대 도심제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