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종로구, 이달 30일까지 재래식 화장실 정비지원 접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달 30일까지 재래식 화장실 정비지원 접수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6.2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규모는 총 2억 1천 600만원...공사비의 최대 50%까지 지원

[톱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이달 30일까지 재래식 화장실 정비 지원 신청을 받는다.

이번 사업은 재래식 화장실 소유자 또는 사용자에게 화장실 개선 공사비용을 지원해 자발적인 정비를 독려하여 수질오염을 예방하고 깨끗한 위생 환경을 조성하고자 추진됐다.

지원규모는 총 2억 1천 600만 원으로 시설 당 추가 경비를 제외한 공사비의 최대 50%를 지원한다.

구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관내 17개 동에 있는 재래식 화장실을 대상으로 정화조 사용, 하수관로 설치 현황, 정비 가능 유무 등 전수 실태 조사를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2차에 걸쳐 실시하였다.

사전 조사 결과 확인된 재래식 화장실은 총 112곳으로 철거 예정인 9곳을 제외한 103곳을 지원 대상으로 정해 지난 5월 안내문을 발송하였다.

정비 지원 신청을 원할 시 화장실 소재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는 재래식 화장실을 사용하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또는 재래식 화장실 개선을 희망하는 자이다.

구는 우선 순위에 따라 지원대상자를 선정하고 지방보조금 심의를 거쳐 7월 중 최종 대상자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종로구는 공사비의 안정적인 지원을 위해 지난해 12월 「서울특별시 종로구 재래식 화장실 정비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지원금 근거를 마련하기도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지금은 어느 때보다도 감염병 예방을 위해 위생이 중요시되는 시기이다.”라며 “만만치 않은 공사비용으로 부담이 되었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 대상자 분들의 적극적인 신청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