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예술인 대상 재난지원금 100만 원 추가 지원
광진구, 예술인 대상 재난지원금 100만 원 추가 지원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7.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1일부터 8월 3일까지 이메일 또는 구청 방문 신청

[톱뉴스] 광진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예술인을 위해 생활안정자금을 최대 100만 원 추가 지원한다.

이번 생활안정자금은 상반기에 이어 전시·공연 취소 등으로 예술 활동이 중단된 예술인들이 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대상은 공고일(7.7일) 기준 활동기간이 유효한 예술활동증명서를 소지하고 있는 문화·예술인으로, 가구원 소득이 기준중위소득의 120% 이하여야 한다.

이번에는 더 많은 예술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1인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기준 금액을 기존 30,665원에서 75,224원으로 조정했으며, 기초생활수급자 및 2020년 예술인복지재단 창작지원금 수혜자도 지원 가능하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단, 상반기에 지원금을 수령한 사람은 제외된다.

접수기간은 7월 21일부터 8월 3일까지이며, 신청서 및 개인정보 수집·이용 등 동의서, 예술활동증명서, 주민등록등본 등 관련 서류를 갖춰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원로 예술인 또는 부득이한 사유로 이메일 제출이 어려운 경우에는 광진구청 문화체육과로 방문접수도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 내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문화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생활안전지원금은 서류 심사를 거쳐 오는 10월 중 신청자가 제출한 본인명의 계좌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례없는 위기를 맞은 문화·예술인들의 어려운 여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하루 속히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여 지역 예술인들은 활기찬 문화 활동을 하고, 지역 주민들은 답답한 일상을 위로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