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 지난해 사회적 가치 1조9천억 창출
서울주택도시공사, 지난해 사회적 가치 1조9천억 창출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07.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과 측정 정례화, 데이터 관리 체계 구축, 성과지표 발굴 등 지속 노력

[톱뉴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직무대행 황상하)가 지난해 1조8,897억원에 이르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공사는 앞으로도 서울시 산하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경영 이행에 앞장설 계획이다.

SH공사는 2020년 경영활동과 추진사업을 통해 거둔 사회적 가치 성과가 1조8,897억원으로 평가되었다고 28일 밝혔다.

평가는 통계청·국토부 자료와 SH경영실적보고서 등 객관적인 성과자료를 대상으로 화폐화 측정 표준원칙에 따라 진행되었다. 특히 가톨릭대학교, 호서대학교 교수 등 외부 전문가 자문과 검증의견을 반영하는 등 객관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SH공사는 시민의 주거안정과 도시공간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경영목적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시민, 공동체, 지구환경 등을 핵심으로 2019년과 2020년 2개년도 사회적 가치 성과를 측정해 왔다.

측정 결과 시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시민 영역’에서 가장 많은 1조7,721억원(93.8%)의 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체 영역’에서 1,136억원, ‘지구환경 영역’에서 40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이행해 총 1조8,897억원의 성과를 만들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2018년 SH공사가 지방공기업 최초로 사회적 가치 성과를 평가한 결과값인 1조4,165억원에 비해 33.4%(3년간 연평균 16% 증가) 증가한 수준이다.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사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로, SH공사는 앞으로도 관련 성과 확대에 매진할 계획이다.

황상하 SH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SH공사는 앞으로도 경영·사업 전반에 사회적 가치를 내재화하여 사회적 책임 경영에 적극 임할 것”이라며 “경제적 가치보다 시민의 행복을 중요시하는 사회적 책임 경영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H공사는 사회적 가치 성과측정을 정례화하고 데이터 관리 체계를 공고히 구축하고 새로운 성과지표를 발굴해내는 한편 지구환경 분야 성과 값 향상을 위해 성과측정을 더욱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성과측정 보고서를 전 임직원과 공유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관심을 쏟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