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2021 지구를 구하는 자전거 캠프'운영
서울시교육청, '2021 지구를 구하는 자전거 캠프'운영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1.11.0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존을 위한 생태스포츠 실천과 일상회복의 기대감을 높인
서울시교육청 전경

[톱뉴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생태전환 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생태소양을 함양하기 위한 '2021 지구를 구하는 자전거 캠프'를 11월 2일 서울특별시학생교육원 대성리교육원에서 개최한다.

'2021 지구를 구하는 자전거 캠프'에 참가하는 중·고교 학생 56명은 다육이 화분 만들기 체험 등 생태전환교육 프로그램과 자전거 안전교육을 이수한 후 “대성리교육원~북한강 전망대~양수철교~물의 정원”으로 이어진 약 20km의 코스를 함께 자전거를 타며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일상 회복의 가능성을 시험한다.

진행을 맡은 30여명의 학생교육원 교육연구사, 수련지도사, 장학사들은 사전 답사를 통한 코스설계, 캠프 당일 철저한 교통지도 및 비상상황 예방과 대응에 만전을 기한다.

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오랜만에 학교를 벗어나 자연 속에서 함께 활동하고 대화하는 시간을 통해 사제지간의 정을 돈독히 하고 코로나 이전으로 복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전거를 통한 생태스포츠 실천을 위해 “학교로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 및 인증제”, “자전거 안전교실 운영”,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 설치”등의 사업을 펼치며 공존·도전·협력·배려 등의 생태스포츠를 실천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생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며“2021 지구를 구하는 자전거 캠프를 통해 함께하는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었고, 생태와 환경의 가치를 체감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서울시교육청은 생태시민을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생태전환교육을 펼쳐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