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절기 안전사고 철벽 방어…영등포구, 안전점검 총력
동절기 안전사고 철벽 방어…영등포구, 안전점검 총력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3.11.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구조기술사 등 각 분야 전문 기술사와 현장 방문해 총 120개소 점검
동절기 건설 공사장 안전사고를 대비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톱뉴스] 영등포구가 한파·화재 및 낙하물로 인한 사고 발생 위험이 큰 겨울철을 맞아 건설 공사장, 빈집‧빈건축물, 안전취약 시설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동절기 공사 현장에는 결빙 미끄럼으로 인한 추락 사고와 화재, 폭발 등 대형 사고 위험이 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콘크리트 보온 양생작업 중 발생하는 일산화탄소로 인해 중독‧질식 사고 우려가 있다.

이에 구는 이달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중·대형공사장 총 43개소를 대상으로 건축시공기술사, 토질 및 기초기술사와 함께 동절기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내용은 ▲동파 예방, 낙하물 추락 방지 등을 위한 공사장 안전관리 계획 수립 ▲콘크리트 보온 양생 등 작업 유의사항 준수 ▲강풍에 대비한 가설시설물, 타워크레인 결박 상태 ▲화재 예방을 위한 가연물 격리, 소화기 및 안전장비 구비 등 구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요소들이다.

현장점검 결과에 따라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보완 조치하며, 위험 사항에 대해서는 보완 조치를 완료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에 나서 동절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구는 추락 사고를 예방하려면 안전 난간을 설치하고 안전대를 착용해야 하며, 강풍에 대비하여 가설 울타리, 가림막 등의 시설을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구는 건축구조기술사와 함께 빈집‧빈건축물 64개소, 안전취약 시설 13개소를 대상으로 ▲균열‧누수‧부식 상태 ▲외벽‧담장‧지붕 손상 여부 ▲주변 구조부의 균열, 변형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지방자치단체의 첫 번째 책무는 재난이나 각종 사고로부터 구민들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대설, 한파 등으로 인한 동절기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현장을 비롯한 일상에서도 철저한 안전관리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