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관광새싹기업, 외국인 관광객 위한 간편 서비스 앱 출시
서울시 관광새싹기업, 외국인 관광객 위한 간편 서비스 앱 출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3.12.11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여권 하나로 세금환급, 교통카드, 결제까지!
‘트립패스(TripPASS)’ 앱 홍보 이미지

[톱뉴스] 서울을 여행하는 외국인 관광객이라면 이제 모바일 여권 앱 하나로 신분 확인부터 세금 즉시 환급, 교통카드, 모바일 간편 결제 등 관광, 금융, 교통과 관련된 각종 편의 서비스를 간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가 모바일 여권 기술을 보유한 관광새싹기업의 발굴 및 지원 사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편의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19년 공모전을 통해 국내 최초 모바일 여권 기술을 보유한 관광새싹기업 ‘로드시스템(LORDSYSTEM)’을 발굴하고, 해당 기업의 서비스 영역 확장 및 기술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해왔다.

‘로드시스템’은 기존의 B2B 서비스와 함께, 개별 외국인 관광객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앱 ‘트립패스(TripPASS)’을 추가 개발하고, 관광분야의 다양한 사업체와 업무협약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간편 서비스 영역을 대폭 확대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다운로드 받은 ‘트립패스(TripPASS)’ 앱 내에 생성된 모바일 여권으로 실물 여권 없이도 신분 확인은 물론, 세금 환급 기능도 이용할 수 있고, 편의점, 대중교통 결제도 가능해졌다.

외국인 신분 확인이 필요한 카지노 출입이나, 사후면세가 가능한 매장에서 세금환급 적용이 가능하다. 이미 세븐럭 카지노(코엑스점·용산점)와 롯데면세점의 경우, 자체 앱과 로드시스템의 모바일 여권 기술을 연계, 간편출입인증과 세금즉시환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여권을 기반으로 자동 생성되는 선불카드를 본인 신용카드로 충전하면 CU편의점과 사후면세 지정매장에서 세금 즉시 환급 및 모바일 결제도 가능하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현대백화점 면세점, 신세계 면세점, GS25 편의점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앱의 선불카드에 포함된 교통카드로 공항철도, 지하철, 시내버스, 택시 등 국내 모든 교통시설 또한 현금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트립패스’ 모바일 여권 앱은 외국인 관광객 편의 개선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트립패스 앱은 QR코드형 기술을 사용하여, 별도의 여권 리더기나 해외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한 단말기가 없어도 QR코드 리더기가 있는 매장이라면 외국인 세금즉시환급 및 모바일 결제 등 서비스 적용이 가능하다.

따라서 매장 사업자가 지역 관할 세무서에 ‘사후면세지정’ 신고만 하면, 골목의 작은 매장도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사후면세 매장이 될 수 있다.

앱은 현재 구글 플레이(안드로이드)와 앱 스토어(아이폰)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앱 스토어(아이폰)는 2024년 1월 말에 기능이 확장된 새로운 버전의 앱이 출시될 예정이다.

앱은 한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의 총 5개 언어를 지원하며, 내년 상반기 중으로 베트남어, 태국어를 추가할 계획이다.

중국인 관광객은 별도의 앱 다운로드 없이 중국 내 사용자 1위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WeChat)’ 내 위챗_트립패스 미니프로그램으로 여권을 인증하여, 위챗페이로 결제가 가능하다.

한편, 서울시 관광새싹기업인 ‘로드시스템’은 2019년 공모전에 선정된 이후 이번 기술 고도화를 통해 세계 최대 국제전자박람회인 CES 2024에서 2개 부문에서 혁신상 수상이 확정됐다.

올해 3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융합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사업으로 ‘외국인 여권을 활용한 모바일 신분확인 서비스’가 승인됐다.

현재 로드시스템은 총 35개국에 관련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호텔 체크인 시 모바일 여권 인증이나, 유명 축제에서의 신분확인 및 모바일 결제 등 관광 서비스 적용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서울시는 관광새싹기업 발굴 및 지원 사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대상 편의 서비스를 확대‧개선하여 여행하기 편한 도시 서울을 실현해나갈 계획이다.

최근 출시한 국내 최초 실시간 대화형 언어 통역기, 외국인 전용 택시 호출 앱 ‘타바(TABA)’를 비롯해 외국인 환자에게 인공지능 다국어 문진서비스를 제공하고, 병원을 추천하는 B2B 솔루션 ‘메디이지(MEDIEASY)’ 등이 연이어 신규 출시 또는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시는 참신하고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관광새싹기업을 지속 발굴하고 지원하는 사업을 통해 서울을 찾는 전 세계 여행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관광 도시 서울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혼자서도 여행하기 좋은 도시 서울을 실현하고, 나아가 3천만 관광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