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90만 뷰 돌파 청년정책 웹드라마 '서울에 삽니다' 시즌2 17일 공개
서울시, 190만 뷰 돌파 청년정책 웹드라마 '서울에 삽니다' 시즌2 17일 공개
  • 김변호 기자
  • 승인 2024.05.1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시즌2+ 추가 제작 계획…6월부터 시나리오 공모, 배우 공개 오디션 진행
가수 브라이언 출연 서울시 청년정책 홍보 콘텐츠

[톱뉴스] 지난해 유튜브 누적 조회수 190만 회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서울시 청년정책 웹드라마 '서울에 삽니다'가 시즌2로 돌아왔다.

서울시는 청년정책 웹드라마 '서울에 삽니다' 시즌2를 5월 17일부터 서울시 청년정책 공식 유튜브 채널 ‘청년행복프로젝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서울에 삽니다'는 취업‧주거‧자산 형성 등 서울에 사는 청년들이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하거나 겪었을 고민을 정책과 접목한 스토리텔링 콘텐츠다. 2023년 9월부터 총 5편에 걸쳐 시 청년정책 공식 유튜브 채널 ‘청년행복프로젝트’에 공개된 '서울에 삽니다'는 3달이 채 되지 않아 유튜브 조회수 190만 회를 돌파했다. 유튜브에서의 호응에 힘입어 2023년 12월부터는 ㈜딜라이브에서 운영하는 OTT 플랫폼에서도 서비스 중이다.

시즌1과 동일하게 총 5편으로 구성된 시즌2에서는 등록금 마련, 취업 준비, 결혼 자금 등 청년들이 생애주기별로 가질 수 있는 고민을 더욱 현실감 있게 담았다. 이에 시즌2에서는 서울 영테크, 청년수당, 대학(원)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청년 일자리 매칭 전담창구 등의 서울시 청년정책이 소개될 예정이다. 시즌1에서는 청년취업사관학교, 미래 청년 일자리, 청년 마음건강 지원, 청년안심주택,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 지원 등의 정책이 소개됐다.

시는 '서울에 삽니다' 시즌2 공개에 이어 올 하반기에는 시즌2+를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더욱 생생한 청년들의 고민과 정책 참여사례를 담기 위해 오는 6월부터는 '서울에 삽니다' 시즌2+ 제작을 위한 시나리오 공모를 추진하고 시즌2+ 출연 배우 선발을 위한 공개 오디션도 개최할 예정이다.

시즌2에는 시즌1에 캐스팅된 배우 4명이 계속 출연한다. 시즌1 당시 진행된 배우 공개 오디션 경쟁률은 100대 1이 넘었으며, 이 오디션을 통해 주연으로 발탁된 배우 손상준과 강주연은 실제 서울시 청년정책 참여자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는 청년정책을 쉽고 친근하게 전달하기 위해 청년들에게 인지도와 호응이 높은 유명인, 인플루언서 등이 참여하는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기획‧제작하고 있다. 지난해 개그우먼 엄지윤, 배우 권혁수, 크리에이터 승헌쓰와 협업한 데 이어, 올해는 가수 브라이언을 섭외했다. 가수 브라이언이 서울의 한 청년안심주택에 거주하는 청년을 만나 서울살이와 청년정책에 대해 이야기하는 내용의 영상으로, 2주 만에 누적 조회수 7만 뷰를 기록했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여러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청년들이 웹드라마 주인공의 삶에 공감하며 높은 호응을 보여준 덕분에 올해 두 번째 시즌을 제작하게 됐다. 청년들이 콘텐츠를 통해 유용한 정책정보를 얻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청년들이 서울시 청년정책을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청년의 시각에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