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낮아진 초저금리 시대 마감…기준금리 0.5→0.75% 인상
코로나19 여파로 낮아진 초저금리 시대 마감…기준금리 0.5→0.75% 인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8.2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4.0% 유지
인상은 2년9개월만…가계부채·집값·물가 억제에 초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주재로 열린 26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주재로 열린 26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행]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26일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0.7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하면서 지난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사상 최저 수준(0.5%)까지 낮아진 기준금리가 15개월 만에 처음 0.25%포인트(p) 상승했다.

이로써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던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금통위는 지난해 3월 16일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 0.5%포인트를 한 번에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을 단행했고, 5월 28일 추가 인하(0.75%→0.5%)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린바 있다.

한미 기준금리 추이 [한국은행]
한미 기준금리 추이 [한국은행]

이번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 의결은 2018년 11월(1.50→1.75%) 이후 2년 9개월(33개월) 내 처음으로 금통위가 이처럼 통화정책 기조를 바꾼 것은 그동안 시중에 돈이 많이 풀린 부작용으로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현상이 심해진데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한은의 성장률 전망(4.0%)이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며 "코로나 4차 유행의 영향이 학습효과 등으로 이전보다 적고, 타격을 받는 대면 서비스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그렇게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0.5∼0.75%포인트(p)로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